교통사고 보험 합의 요령과 2주 진단으로 1천만원 받아내기

교통사고 보험 합의 요령과 2주 진단으로 천만원 보상받는 방법 4가지

갑작스런 교통사고를 겪고 정신을 차리고나면 현실적인 문제에 봉착하게 됩니다.바로 보험사와의 합의를 통해 정신적, 신체적 보상을 받아야 하는데요!

특히 교통사고는 경미한 통증 외에도 후유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섣부르게 합의하거나 낮은 보상금을 받게 되면 후회하게 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교통사고 보험 합의를 어떻게 하는게 좋을지, 합의요령과 2주 진단으로 과연 천만원 이상 보상금을 받을수 있는 4가지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교통사고 보험 대처 방법

교통사고를 당한 후에 보험사로부터 연락이 와서 보험회사 자문병원이라고 소개를 해주는데 이런 병원은 가급적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소개를 해주는 이유는 아무래도 보험사와 병원이 어느정도 친분이 있기때문에 2~3주 경미한 진단의 경우는 쉽게 나올수 있지만, 정밀한 진단을 요하는 장해진단에 있어서 소극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입원을 하면 보험사 보상담당 직원이 병원을 찾아오는 경우가 있는데 진료 열람 기록 권한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경우에는 거부하는 것이 좋구요~

휴업 손해액에 대해서는 정확히 따지는 것이 좋습니다. 종종 주부라는 이유로 월급기준을 작게 책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절대 잘못된 것으로 정확히 따지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치료비와 위자료도 지급받아야하나 손해액만 지급하려는 보험사도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보험사에서는 100대0이라는 과실 비율을 서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쌍방과실로 가져가려 합니다. 강경하게 나갈수록 과실 비율은 조정될 가능성이 높으니 정신 바짝 차려야 합니다.


2. 교통사고 보험 합의 요령

많은 분들이 경미한 사고가 났을때 어떻게 합의를 봐야하는가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왜냐하면 크게 사고가 날 경우에는 본인 스스로 느끼기에 통증이 확실하기에 mri, CT 등을 통해 추가진단을 받아보기 때문에 증상이 명확히 드러나는데요~

경미한 사고의 경우에는 2~3주 진단으로 치료가 되다보니 얼마를 받아야하나 고민될 경우가 많습니다. 만약 건강이 걱정된다면 합의를 하지않고 계속 병원을 통원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직장인의 경우 일을 해야해서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는데요~ 물론 통원치료를 계속 하면서 물리치료 등을 받아도 되지만, 너무 경미한 경우 오랜기간 치료를 받는 것은 사실상 무의미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보험사가 전화와서 합의를 구할때 먼저 이야기하기보다는 우선 합의금을 들어보고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 50~80만원 선에서 합의를 보려하지만, 150~200만원 정도 합의금을 부르면 높은 상태에서 조금씩 절충하므로 최대한 높게 부르시는것이 좋습니다.


3. 2주 진단으로 천만원 보상 가능할까?

교통사고를 당하게 되면 병원에 가서 제일 먼저 하는 일은 아마도 뼈에 이상이 있는지 엑스레이를 촬영하는 일입니다. 경미한 통증의 경우 대부분 2주 염좌진단이 나오는데요~

이는 초진기준으로 대한의사협회에 메뉴얼화 되어있기때문에 그 이상, 그 이하의 진단이 나올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본인 스스로 몸에 이상을 느끼고, 팔이 저린다거나 어깨가 아플 경우 MRI, CT촬영을 하는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럼에도불구하고 병원에서 엑스레이부터 촬영하는 이유는 의료비 삭감이 없기 때문인것도 이유죠..

만약 어깨 회전근개파열이나 십자인대파열, 허리디스크(추간판탈출증)의 증상이 확인되면 3주 이상 추가, 인대파열은 4~6주정도 추가로 진단받을수 있습니다.

최저 임금기준으로 계산하더라도 허리디스크는 2천만원, 회전근개파열은 3천만원, 십자인대파열은 나이가 적을 경우 1억이상 보상을 받을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정말 1천만원 이상 합의 가능할까? 4가지 상황이라면 가능할수 있습니다.

1. 일용근로자 임금을 기준으로 계산한다고 해도 2달이상 병원에 입원할 경우 위자료, 일실수익, 치료비 = 600만원(2개월 기준)정도 됩니다.

보험사 입장에서는 장기입원치료가 예상되면 계속적으로 입원하는거보다 미리 계산해서 합의를 제안하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에 1천만원에 근접해서 조기에 합의보려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2. 입증된 소득이 월1,000만원 되는 고소득자 일경우 보험사 입장에서는 고액의 일실수익이 예상되는 고소득자는 미래의 고액 지출을 막기위해 1,000만원 이상의 합의를 할 수도 있습니다.

단, 수익의 감소가 있는 직업의 경우에만 가능하고 건물주의 경우 수익이 감소하진 않기 때문에 적용받기가 쉽지않습니다. 본인이 수익 감소에 대해 증명을 해야합니다.

3. 의료심사팀에서 추가진료가 예상될 경우 정밀진단 후 추가진료가 예상됨에 따라 미래의 치료비용을 미리 줘서 최대한 적은금액으로 합의보려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사고직후 무릎에 물이 차거나 붓기가 있다. 어깨가 통증이 있다라는 느낌이 들면 추가진료가 거의 대부분 발생하기 때문에 사전에 판단해서 조기에 합의를 볼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4. 마지막은 보험사가 포기한 경우입니다. 팀장, 센터장도 포기한 경우인데 악성 민원을 감당하기 힘들어지면 센터장 결재로 보상금을 지원하게 됩니다.

결론적으로 2주 진단이 나오는 염좌만으로는 절대 1천만원 보상금을 넘길수 없습니다. 
결국에는 추가진단(추간판탈출증 등)이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에 너무 무모하게 합의에 임하는 것보다 자신의 건강상태를 판단해서 적절한 선에서 합의를 보시는것이 좋겠습니다.

Previous
Next Post »